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고등학교 1학년 때 대부분의 학생들은 학생부종합전형으로 대학에 진학한다는 생각으로 교과성적과 비교과 활동에 집중한다. 이에 따라 희망 진로에 따른 창의적체험활동을 정하고 전공적합성을 보여주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계획을 세우고 관련 과목도 이수한다.


성적이 목표 대학에 맞게 나오는 경우는 지속적으로 비교과 활동을 단계적으로 성장시키고 구체화하며 스토리를 그려나가야 한다. 학생의 지적 성장과정을 들여다보는 학종은 (학교추천 교과전형 포함)은 2학년 이후 전공적합성을 강화하는 것이 핵심. 성적 상승곡선, 전공관련 과목 성적, 비교과 활동 등을 관리해야한다.


학종 합격의 마지막 관문은 면접이다. 추천전형인 경우 학생부 기반 면접을, 일반전형인 경우 제시문 기반 면접을 본다. 보통 서류에서 2배수~5배수까지 선발하고 면접을 통해 최종합격이 결정되기 때문에 학종을 준비하는 학생은 면접문제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1학년 이후 목표했던 대학보다 성적이 낮게 나온 경우는 생각이 매우 복잡해진다. 학생부중심전형의 핵심은 교과성적인 만큼, 성적이 뒷받침이 되지 않으면 열 비교과가 소용이 없을 수 있습니다. 많은 학생들이 내신과 비교과 활동 사이에서 힘들어하는 이유다.


2학년이 되면 분당의 많은 학생들이 수시 학종을 포기한다. 특히 2학년 2학기이후( 5학기중 3학기 경과)에는 수시전형으로 논술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늘어난다. 목표 대학과 내신 등급에 따라 1논술에서 6논술을 준비하는 것이다. 이러다보니 논술전형의 경쟁률은 학종에 비해 월등히 높을 수밖에 없고 합격률은 낮을 수밖에 없다. 


논술전형은 내신등급의 영향없이 논술시험과 수능최저기준(없는 곳도 있음) 충족여부다. 학생의 수능 모의고사 성적이 수능 최저기준에 부합하는 대학을 중심으로 지원하며, 대학별 논술 과목에 대한 준비도가 합격의 관건이다. 


학생부종합과 학생부교과가 학생부 중심 트랙이라면 논술 전형은 수시전형에 해당되지만 내용적으로는 수능트랙이라고 할 수 있다. 모든 수시전형이 그렇지만 논술전형을 지원할 때 수능으로 갈 수 있는 대학기준으로 상향-적정-하향으로 지원하되, 상향은 수능이전에 논술시험을 치르는 대학, 적정과 하향은 수능이후에 치르는 대학에 지원하는 것이 요령이다.



분당교육채널 추가하기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11 10:24:4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