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과기정통부, 6G 위성통신기술 실증 계획 발표 - 2031년까지 총 14기 고도 300~1500㎞ 저궤도 통신위성 활용 - 도심항공교통 통신서비스 실증과 과기정통부 저궤도 통신위성 시범망 연계
  • 기사등록 2021-06-19 00:50:52
기사수정

6G 시대 초공간 서비스를 위한 위성통신망 구성도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8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상정한 `6G시대를 준비하는 위성통신기술 발전 전략`을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3GPP등 국제 통신표준화 기구의 지상-위성 통합망 표준화 단계에 맞춰 2031년까지 총 14기의 저궤도(고도 300~1500㎞) 통신위성을 실시한다. 위성을 활용한 통신은 산간, 바다와 같이 지상·해상 기지국 구축이 어려운 지역에서도 저지연 초고속 통신을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과기정통부와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는 자율운항선박 원격제어시스템 및 해상교통정보 서비스 실증에 과기정통부의 저궤도 통신위성 시범망을 활용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지난 4월 수립한 `스마트 해운물류 확산전략`,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 기본계획` 등을 통해 자율운항선박 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 제공 및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산업통상자원부는 도심항공교통(UAM)의 통신서비스 실증과 과기정통부의 저궤도 통신위성 시범망을 연계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앞서 올해 3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기술로드맵`을 통해 UAM 기체 인증 및 시험평가 기술 개발을, 산업부는 UAM 기체 설계 및 제작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관계부처 협력방안을 통해 국내 도심항공교통 운행에 적용가능한 필수적인 초공간 통신 서비스를 국내 기술로 실증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국제 위성통신 산업 확대에 대응해 국내 위성통신산업 진흥을 위해 위성통신 기술개발과 우주검증이력 확보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과기정통부, 해수부, 산업부 등 관계부처는 위성통신 기술과 서비스 실증을 추진함에 있어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해상교통, 도심항공교통 등 위성통신을 활용하는 관련 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19 00:50:5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