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권칠승 중기부 장관 "개성공단 입주기업, 정책자금 최고 우대하겠다" -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 관련 사업 전환 기업에 최대 100억원 지원 등 - 소상공인 애로사항 청취 및 격려 위해 백년가게 `보배집` 방문
  • 기사등록 2021-10-26 16:30:54
기사수정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경기 파주시 백년가게 보배집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장관은 "개성공단 입주 중소기업이 어려운 경영 여건과 특수성 때문에 업종 변경을 추진할 경우 사업전환자금 지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26일 권 장관은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보` 일명 소확행 2탄으로 경기북부 지역을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중기부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과 관련해 사업 전환 기업의 경우 최대 100억원의 자금 지원과 최고 수준의 정책자금 우대 등의 지원책을 제시했다.

 

소확행은 권 장관이 오후 일정을 활용해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과 직접 소통하며 현장의 애로사항을 정책에 반영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행사다. 지난 8월 충남지역 소확행 1탄에 이어 오늘 2탄은 경기북부 파주와 고양지역 방문 일정으로 진행됐다.

 

이날 권 장관은 2016년 2월 개성공단 폐쇄 이후 휴·폐업, 매출 감소 등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과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개성공단 입주기업인 의류봉제 제조사 만선의 고양시 생산 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를 격려했다.

 

지난 2월 중기중앙회가 발표한 `개성공단 가동중단 5주년 입주기업 조사`에 따르면, 입주 중소기업 113곳 중 약 14%가 휴·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주기업의 76.6%는 2015년 대비 2020년 매출액이 줄어들고 특히 매출액 50억원 미만의 영세기업 매출은 76.1% 급감했다.

 

이에 경기개성공단협회 회원사 대표 6명과 입주기업 대표들은 간담회에서 개성공단의 조속한 재개 희망과 함께 재개 때까지 기업 생존을 위한 정책자금 및 금융·자금 애로 해소와 생산제품에 대한 국내외 판로·마케팅 지원 등을 건의했다.

 

중기부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총 113개사에 대해 1195억원의 정책자금을 지원하고 올해 1월 대출금리를 기존 3%에서 2%로 1%포인트 인하 조치했다.

 

아울러, 중기부는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여타 프로그램 대비 최고 수준 정책자금 우대와 업종 변경 추진 시 최대 100억원의 사업전환자금 지원 방안도 적극 모색하겠다고 발표했다.

 

또한, 입주기업 제품의 판로 확대를 위해 `중소기업 제품 전용 판매장` 입점 등 마케팅 사업을 통한 지원방안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권 장관은 개성공단 입주기업 간담회에 앞서 파주 청년창업사관학교를 방문해 청년 창업 사관학교 입교기업과 창업 희망 군 장병과도 간담회를 가졌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2011년 신설, 현재 전국 18개 지역에서 운영되고 있다. 범부처 창업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 국방리그를 통과한 군 장병 4명과 함께 군 창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권 장관은 이 자리에서 "청년창업사관학교는 2011년 개교이래 5000명 가까이 졸업생을 배출하는 등 정부의 대표적인 청년지원정책인 만큼 10주년을 맞는 올해 그동안의 성과와 미흡한 점을 집어보고 청년 감수성에 맞고 청년들이 원하는 인재양성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선발과 교육과정에 대한 전면 개편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권 장관은 이날 소상공인의 애로사항 청취하고 격려하기 위해 지난 8월 지정된 백년가게 `보배집`를 방문해 현판식과 오찬도 가졌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26 16:30:5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