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닫히는 지갑... 국내 소비 4개월 연속 감소 - IMF 이후 처음... 물가 오르고, 금리가 인상된 영향
  • 기사등록 2022-07-29 11:12:15
기사수정

물가가 오르고, 금리가 인상되면서 소비 심리가 후퇴하자 국내 소비가 4개월 연속 위축되고 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6월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계절조정)는 전월보다 0.9% 감소했다.

 

지난 3월(-0.7%)부터 4월(-0.3%), 5월(-0.2%)까지 4개월 째 감소세이며, 이는 1997년 10월~1998년 1월 이후 24년 5개월 만이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6월 화물 운송 차질 발생 등으로 차량 인도가 원활하지 않은 측면이 있었다”며 “예년보다 더운 날씨로 야외 활동 수요가 감소해 준 내구재 판매가 감소했고 물가 상승과 금리 인상 등으로 소비 심리가 다소 위축된 데 따른 영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물가가 오르고, 금리가 인상되면서 소비심리가 후퇴하자 국내 소비가 4개월 연속 위축되고 있다. 손님을 기다리는 진열장의 물건들.
소비와는 달리 지난달 전 산업 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0.6% 상승했다. 전산업 생산은 4월(-0.9%) 감소에서 5월(0.8%) 증가로 전환한 뒤 6월까지 두 달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제조업이 지난해 12월(3.5%) 이후 최대 폭인 1.8% 늘어 전 산업 생산 증가를 견인했다. 반도체 수급 차질 문제가 완화하면서 반도체(4.2%), 자동차(7.4%) 등의 생산이 특히 큰 폭으로 증가했다. 다만 디스플레이 등 전자 부품 생산은 주요 업체의 생산 중단과 스마트폰 수요 둔화 영향으로 14.4% 감소했다.

 

지난 3~5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온 서비스업은 0.3% 줄며 감소세로 돌아섰다. 특히 도소매(-1.6%)의 경우 화물연대 파업 등의 영향으로 자동차 판매가 줄면서 생산이 꺾였다. 폭염 여파로 예술·스포츠·여가(-4.9%) 생산도 감소했고, 숙박·음식점(1.7%)도 증가 폭이 전월보다 둔화했다.

 

설비투자는 4.1% 증가했고, 건설기성은 2.0% 감소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2.4로 전월보다 0.2 포인트(p) 올라 두 달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9.4로 보합세를 나타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7-29 11:12:1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