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무역수지 4개월 연속 적자 행진 ... 금융 위기 후 14년 만 - 적자폭 46.7억달러... 에너지 가격 상승이 수입액 부추겨
  • 기사등록 2022-08-01 15:17:43
기사수정

우리나라 대외 교역 환경이 악화일로를 달리면서 무역수지 적자 폭이 확대되고 있다. 7월 무역수지가 46억7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하며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14년 만에 처음으로 4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의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7월 수출은 전년 보다 9.4% 증가한 607억달러, 수입은 21.8% 늘어난 653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로써 무역수지는 46억7000만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수입 동향을 보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에 따른 에너지 가격 상승이 수입액을 크게 늘렸다. 에너지 수입액은 전년(97억1000만달러) 대비 90.5% 늘어난 185.0억달러를 기록했다. 원유 가격은 전년 대비 41.4%, 가스는 113.9%, 석탄은 173.5% 각각 상승했다.

 

7월 무역수지가 46억7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하며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14년 만에 처음으로 4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기존 7월 최고 실적(지난해 7월, 555억달러)을 50억달러 이상 상회하는 607억달러를 기록하며 역대 7월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석유제품 등 7대 주요 품목이 늘었다. 특히 석유제품·자동차는 역대 1위를, 반도체는 역대 7월 중 1위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중국, 독립국가연합(CIS), 중남미 등은 줄었고 미국,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유럽연합(EU) 등은 증가했다. 미국·인도는 역대 월 기준 1위, 아세안·유럽연합(EU)은 역대 7월 중 1위를 각각 기록했다.

 

지난달 수출이 크게 늘었지만 수입 속도가 더욱 높아지면서 적자 폭이 커진 셈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01 15:17:4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