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 시사 - 국회 기재위 제출 업무현황 보고서에서 밝혀
  • 기사등록 2022-08-01 17:32:59
기사수정

한국은행이 오는 25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베이비스텝’(금리를 한번에 0.25%포인트 인상하는 것)을 밟을 수 있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은은 지난달 사상 최초로 ‘빅스텝’(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인상)을 단행한 바 있다. 

 

한은은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업무 현황 보고서에서 “향후 물가와 성장 흐름이 현재 전망하고 있는 경로를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면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씩 점진적으로 인상하는 것이 적절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를 뒷받침하듯 이창용 한은 총재도 이날 기재위 전체 회의에 출석해 “유가 등 해외 요인에 변화가 없다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를 넘어 2∼3개월 지속한 뒤 조금씩 안정될 것으로 본다”며 “이런 예측 하에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씩 올려 물가 상승세를 완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은행이 오는 25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베이비스텝`을 밟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러면서도 이 총재는 “물가가 예상했던 기조에서 벗어나면, 금리 인상의 폭과 크기를 그때 가서 데이터를 보고 결정하겠다”며, “빅스텝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단서를 달았다.


한편, 이 총재는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상승)이 닥칠 가능성에 관한 한 의원의 질문에는 “(한은이) 2분기 경제성장률을 0.3% 정도로 전망했는데, 실제로는 소비가 훨씬 더 많이 늘어 0.7%로 나왔다. 아직 국내 경기는 크게 나빠지지 않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는 “지금 상황으로 볼 때, 내년 경제성장률이 2%를 밑돌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지켜보고 있다”며, “그런 의미에서 스태그플레이션이라고 지금 단정하기에는 조금 이르다. 10월쯤 해외 자료를 보고 판단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01 17:32:5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