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유정복 시장, 독거노인 세대와 경로당 방문해 폭염대응 점검 - - 유 시장,“취약계층, 산업현장 등 폭염 보호대책 지속적으로 살필 것” - - - 인천시, 무더위 쉼터·그늘막 확대, 빅데이터 활용한 취약지역 우선관리 등 실시 -
  • 기사등록 2022-08-04 11:26:28
기사수정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은 연일 호우와 무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4일 미추홀구 주안동을 방문해 취약 계층의 안전을 살피고 폭염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유정복 시장, 독거노인 세대와 경로당 방문해 폭염대응 점검



유 시장은 독거노인 세대와 무더위 쉼터로 운영 중인 주안7동 분회경로당을 방문해 어르신들의 애로 사항을 듣고 쉼터 현황을 살펴봤다.

 

독거노인 세대를 방문한 유 시장은 무더위로 힘든 어르신의 고충을 함께 들으며, “물을 자주 드시고, 그늘이나 무더위 쉼터 등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하셔서 여름을 건강하게 나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주안7동 분회경로당을 방문한 유 시장에게 김성명 경로당 회장은 “근처 신기시장으로 인해 노인정 앞 도로에 차들이 무단 주차 돼 있어 휠체어를 이용해 경로당에 오시는 분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경로당 인근 주차 문제 개선을 요구했다.

 

이에 유 시장은 “현장에 직접 나와 보니 어르신들이 다니시는데 많은 불편함이 있으신 것을 직접 확인 할 수 있게 됐다”며, “안전에도 문제가 있는 만큼 해결책을 마련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본격적인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건강 관리에도 유념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하며 “폭염에 취약한 독거 노인, 저소득층, 산업 현장 등에 대한 보호 대책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대응해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9월 30일까지 폭염 대책 기간을 정하고 폭염으로 인한 시민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를 하고 있다.

 

우선, 올해 총 1164개소(실내 1000개소, 실외 164개소)의 무더위 쉼터를 운영하고 있는데, 지난해보다 78개나 늘어난 규모다. 특히 일부 금융기관의 협조를 얻어 관내 지점 무더위 쉼터를 지난해 보다 확대 운영하고 있다. 무더위 쉼터에는 양산 등 더위를 식힐 수 있는 물품을 대여·제공하는 등 쉼터별로 상황에 맞게 적극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시는 폭염 취약 계층 등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폭염 예방 활동 지원 사업 예산을 지난해 보다 20% 늘려 취약 노인, 저소득층 등에게 방충망 교체, 폭염 예방 물품 배부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에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폭염 취약 우선관리지역*을 선정해 지원대상에 포함했다.

 

아울러, 폭염 노출 빈도가 높은 건설 현장과 논·밭 등의 야외작업자에 대한 온열질환 피해 예방을 위한 보호 대책도 추진한다.

 

열사병 예방 3대 수칙(물·그늘·휴식) 홍보 뿐 아니라, 야외 작업자가 선제적으로 온열질환 취약도를 판별하고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올해 처음 제작한 야외근로자용 온열질환 특성 자가진단표를 배포하고 있다.

 

또한, 열섬현상 완화를 위해 폭염저감시설 총 1천852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군·구별 지역여건과 시민의 수요를 반영해 횡단보도 앞 그늘막 뿐만 아니라 쿨루프, 쿨링포그 등 다양한 시설물 총 197개소를 추가 설치해 시민들이 잠시나마 더위를 잊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04 11:26:2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