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오르는 물가에 깊어지는 민생고... 정부 고민 커져 - 정부, ‘밥상물가’ 잡기 위한 ‘추석 민생 안정대책’ 발표 예정
  • 기사등록 2022-08-08 09:39:49
기사수정

사상 유례 없는 물가의 고공 행진으로 민생고가 깊어지는 가운데, 민족대명절 추석을 한 달여 앞두고 있어 물가 오름세가 어느 선에 이를지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정부는 그렇지 않아도 국정 지지도가 급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물가고에 민심 이반이 확대되자 부랴부랴 물가 대책을 고민하고 있다.

 

우선 정부는 관세율을 한시적으로 낮추는 할당관세를 일부 농산물 수입품에 확대해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지난달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률이 7%대까지 오르는 등 밥상 물가가 들썩이는 가운데 추석을 앞두고 성수품 수요 증가도 예상되는 만큼 추가적으로 물가 안정화 조치를 실시하겠다는 취지다.

 

8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이번 주 추석 민생 안정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대책은 지난달 소고기 등 축산물에 할당관세 0% 적용을 골자로 하는 ‘고물가 부담 경감을 위한 민생 안정 방안’ 이후 한 달여 만에 나오는 것이다.

 

8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이번 주 추석 민생 안정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대책은 지난달 소고기 등 축산물에 할당관세 0% 적용을 골자로 하는 `고물가 부담 경감을 위한 민생 안정 방안` 이후 한 달여 만에 나오는 것이다.

민생 안정 대책은 명절 성수품 가격 관리에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최근 채소류 등의 가격이 급등해 지난달 농축수산물 물가 상승률이 7.1%를 기록하는 등 먹거리 물가 상승세가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정부가 고민하는 건 이러한 밥상 물가 오름세가 한동안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이에 정부는 배추, 무, 사과, 배, 계란, 소고기, 돼지고기 등 추석 10대 성수품 외에 가격이 급등한 품목을 특별관리품목으로 추가 지정해 관리할 방침이다.

 

정부는 특히 이 중 일부 농산물에 대해 할당관세를 추가로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08 09:39:4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