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현대차·기아, 국내 친환경차 누적 판매량 100만대 돌파 - 2009년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 출시한지 13년만에 ‘금자탑’
  • 기사등록 2022-08-08 15:40:42
기사수정

현대차·기아의 국내 친환경자동차 판매량이 지난 2009년 7월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를 출시한 지 13년 만에 100만대를 돌파했다.

 

8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지난 7월 친환경차 2만 9484대를 판매했고 누적 판매량은 102만 3484대를 기록했다.

 

회사별로 판매량을 보면 현대차가 55만6854대(전기차 14만 3636대, 수소전기차 2만 4874대, 하이브리드차 38만 8344대), 기아가 46만 6630대(전기차 8만 6100대, 하이브리드차 38만 530대)를 각각 판매했다.

 

현대차 · 기아의 국내 친환경자동차 판매량이 지난 2009년 7월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를 출시한지 13년만에 100만대를 돌파했다. 
이 가운데 국내 누적 판매량이 가장 많은 차종은 현대차 `그랜저 하이브리드`다. 그랜저 하이브리드는 2013년 판매를 시작해 총 18만 3837대가 팔렸다. 최근 4년 연속 연간 판매량이 2만대를 넘었다. 2018년 2만 4568대, 2019년 2만 9708대, 2020년 3만 8989대, 2021년 2만6977대다. 올해 하반기 7세대 그랜저 출시 이후 2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 뒤를 이어 기아 `니로 하이브리드`가 2위에 올랐다. 2016년 1세대 출시 이후 6년간 누적 12만6485대가 판매됐다. 올해 2세대 완전변경 모델이 출시돼 판매를 이어가고 있다.

 

3위는 현대차 `쏘나타 하이브리드`(9만 8323대), 4위는 기아 `쏘렌토 하이브리드`(8만 5809대), 5위는 `K8 및 K7 하이브리드(7만 3845대)`가 차지했다.

 

유일한 수소전기차인 현대차 `넥쏘`는 2018년 판매를 시작해 2만 4667대가 팔렸다. 지난해 판매량은 8502대이고 올해는 7월까지 5000대 이상 판매됐다.

 

앞으로도 친환경차 수요가 증가하면서 현대차그룹의 판매량 증가세가 더욱 가팔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08 15:40:4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