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지난달 가계대출 금리 4.52%로 9년4개월만에 최고 -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상향조정으로 금리인상 러시
  • 기사등록 2022-08-31 09:27:11
기사수정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상향조정으로 금리인상 러시가 이어지면서 지난달 가계대출 금리가 4.52%를 찍었다. 이로써 9년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까지 치솟았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22년 7월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잠정)`에 따르면, 신규 취급액 기준 예금은행의 7월 대출금리는 연 4.21%로 전달(3.90%)보다 0.31%포인트 상승했다.

 

기업대출(4.12%)과 가계대출(4.52%) 역시 각각 0.28%포인트, 0.29%포인트씩 상승했다.

 

특히 가계대출 금리는 연리로 따져서 4.52%를 기록해, 지난 2013년 3월 4.55% 이후 9년 4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상향조정으로 금리인상 러시가 이어지면서 지난달 가계대출 금리가 4.52%를 찍었다. 이로써 9년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까지 치솟았다.

이는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의 잇따른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코픽스 및 단기지표금리가 연쇄 상승하면서 금리수준이 상대적으로 높은 일반신용대출 비중이 확대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4.16%로 전달(4.04%)보다 0.12%포인트 오르며, 2013년 1월(4.17%)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용대출 금리는 연 5.91%로 전달(6.00%)보다 0.09%포인트 소폭 하락했다. 가계대출 중 금리가 5%를 넘는 고금리대출 비중은 16.3%에 달했다. 이 역시 지난 2013년 6월 17.4% 이후 가장 높은 비중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31 09:27:1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