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조폐공사,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 기념메달’ 선봬 - 조선시대 궁중 문화 ‧ 예술 ‧ 과학 분야 대표 유물 담은 ‘로열 시리즈’ 마지막 작품 - 지폐형 메달 금 ‧ 은 2종…선착순 예약 판매 - 판매 수익금 일부 국외소재 문화재 보호 후원
  • 기사등록 2022-12-05 10:57:48
기사수정

조선 시대 왕실과 예술‧과학 분야 유물을 주제로 기획한 ‘로얄 시리즈’ 마지막 기념메달이 출시됐다.

 

로얄 시리즈 4차 `일월오봉도 기념메달` 사진 (조폐공사 제공)

한국조폐공사는 5일 왕의 권위를 상징하는 ‘일월오봉도(日月五峯圖) 기념메달’ 실물을 공개했다.

 

메달 앞면은 일월오봉도의 핵심 주제인 5개의 산봉우리・해・달・바다 등을 은행권과 같은 선화(線畵)로 재 디자인하여 예술성 높게 표현했다. 또 ‘일월오봉도 日月五峯圖’ 문자를 새겼다. 뒷면은 일월오봉도에 대한 국・영문 설명을 넣었고, 조폐공사와 국립고궁박물관의 CI를 하단에 표시해 두 기관 간 협력관계를 표현했다.

 

‘일월오봉도’는 해, 달, 산봉우리, 파도, 소나무와 같이 왕의 덕을 기리고 상징하는 주제로 구성된 병풍이다. 하늘에는 흰 달과 붉은 해가 좌우로 둥그렇게 떠 있고, 그 아래로 다섯 개의 산봉우리가 솟아있다. 산 아래로 출렁이는 파도가 나타나고, 좌우 양쪽 끝으로는 붉은 몸통의 소나무가 짝을 이루어 서있다. 이 상징물들은 자연 세계에서 선별된 것들로 왕의 권위와 존엄을 상징하는 동시에 왕조가 영구히 지속되리라는 의미가 깃들어 있다

 

‘일월오봉도 기념메달’은 지폐형 디자인으로, 조선 왕실 문화와 예술‧과학 분야의 대표 유물을 담은 프리미엄 컬렉션인 ‘로열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조폐공사는 국외문화재 보호, 환수 및 활용을 위한 후원 목적으로 문화재청, 국외소재문화재재단과 후원 약정을 맺고 로열시리즈 기념메달 판매 수익금 중 일부를 기부할 계획이다.

 

기념메달은 금(순도 99.9%, 중량 20g)과 은(순도 99.9%, 중량 10g) 두 종으로 금메달은 300개, 은메달은 2,000개 한정 수량 제작된다. 올해에는 1차로 금메달 100개, 은메달 1,000개를 판매하고, 내년 상반기 중에 2차로 금메달 200개, 은메달 1,000개를 판매할 예정이다.

 

판매가격(부가세 포함)은 개당 금메달 264만원, 은메달 11만원이다. 조폐공사 오롯・디윰관(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166)과 쇼핑몰, 현대H몰, 더현대닷컴, 롯데온, 롯데백화점몰 및 풍산화동양행에서 이날부터 12월 16일까지 선착순 예약판매된다.

 

‘로열 시리즈’는 조선 시대 문화, 예술 및 과학 분야 업적을 조명할 수 있는 유물로 엄선, 1차 ‘경복궁’을 시작으로 2차 ‘해학반도도’(바다‧학‧복숭아를 그린 그림), 3차 ‘천상열차분야지도’(조선시대 천문도)에 이어 이번에 4차로 ‘일월오봉도’(어좌 뒤에 놓인 해와 달, 5개의 산봉우리를 그린 그림) 기념메달을 출시했다

 

반장식 사장은 “문화재청과 손잡고 조선왕실 문화를 엄선하여 선보인 로열시리즈를 통해 세계에 우리 대한민국의 멋과 문화를 알릴 수 있었다”며, “국민의 문화 향유권을 높이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기념메달을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2-05 10:57:4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